인크레더블 2 TV/영화 얘기


여기 미국에서 개봉한지 3주가 넘어가는데도 극장이 바글바글해서 솔직히 놀랐다.   다들 앤트맨2 보러가느라고 널럴할 줄 알았거든.   아무래도 일요일 낮에 꼬꼬마 애들 끌고 온 부모님 러시랑 겹쳐서 그랬던 듯.    (극장에서 울고 떠드는 애들도 은근 있었는데 다행히 우리가 앉은 주위에는 없었다)

여튼 이번 2편은 14년 전 1편의 마지막 장면에서 그대로 시작한다.   제대로 후속작.   하지만 1편을 안 봤어도 2편 내용 이해하는 데에는 아무런 무리가 없다.   나도 솔직히 1편 내용 기억이 가물가물하걸랑.   후속작이면서 신규 관객을 깔끔하게 수용하는 좋은 모습이다.

예고편만 보고도 알 수 있을 정도로의 기본설정을 얘기하자면, 인크레더블 가족의 엄마 엘라스티걸이 슈퍼히어로의 이미지 쇄신을 위해 홀로 분투하는 동안 아빠 Mr.인크레더블은 자존심 상하게도 집에서 애기 보고 아들놈 숙제 도와주고 딸래미 연애 해결사 노릇 하려고 하고 등등등.   그래서 포스터도 저 모습이다ㅋ   당근 더 무난한 포스터도 있지만 난 저게 더 마음에 든다ㅎㅎ   물론 그러다가 빌런의 음모에 빠져들어 온 가족이 합심해서 싸우게 되는 결말로, 정말 정석 중에 정석 스토리 되겠다.   픽사답게 쓸데없는 군더더기 없고, "슈퍼히어로"가 중심이 아니라 "가족"이 중심이 되는 좋은 스토리텔링이다.   "업"이나 "인사이드아웃"처럼 큰 감동을 준다던가..... 뭐 그런건 없는데, 1편을 재미있게 봤다던가 요즘 대세인 슈퍼히어로물은 다 챙겨본다던가 하면 주저없이 추천할 수 있는 영화다.

별 다섯 개 만점에서 넷 정도.    "어메이징"하진 않지만 "그레이트" 정도는 충분히 되는 수준.

쿠키영상 같은건 없지만, 엔딩롤 끝바지에 Mr.인크레더블과 엘라스티걸, 그리고 프로존의 주제곡이 나오는데, 이거 은근 잼났다.   프로존의 주제곡은 마치 샤프트(Shaft) 주제곡 같은 느낌.    인크레더블 1편은 물론이요 픽사 여러 작품도 맡았고 여러 모로 잘 나가는 영화작곡가 마이클 지아키노가 이번 2편 음악도 맡았는데 OST 살지도 모르겠다.








픽사 영화답게 본편 시작하기 전에 단편 애니메이션이 하나 뜨는데, "Bao"라는 제목으로 중국계 이민가족이 만두 같은(....) 아들놈을 키우는 얘기다.

그런데 딱 화면 떴을 때 고길동인줄 알았다.   참고로 아줌마다, 저거

다른건 다 둘째 치고, 동양계 미국인 가족의 세대차이에 따른 비애가 테마라는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Uniqlo Calendar

Round C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