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워치 한번 손목에 차봤다 테크놀러어쩌구 얘기


오늘 어쩌다가 애플스토어 앞을 지나가게 되어서 애플워치 구경이나 해볼 셈으로 스윽 들어가봤다.   역시 들어가자마자 잘 보이게 디스플레이를 해놨더라.






직접 보니까 확실히 이쁘더라.   뭐 난 맨처음 디자인 공개되었을때부터 이쁘다고 생각했으니 직접 보고서 "오오오 역시 이뻐~" 하는건 당연하려나ㅋ

스포츠 밴드들의 색감이 내가 찍은 사진으로는  무슨 베X통마냥 형광틱 요란발랄하게 나왔는데, 실물로는 훨씬 자연스러운 색감이다.   패셔너블 같은 단어는 나랑 거리가 멀기에 뭐라 표현해야할지 모르겠는데, 여름옷이 생각나는 무난하게 화사한 색상이라 하겠다.   컬러풀하지만 익숙한 색감인지라 특별히 튀지 않는 뭐 그런거.   (나의 표현력에서 많은걸 바라지 마세요)

애플워치를 직접 착용해보려면 온라인으로 예약하고 오세요~ 라는 소리를 들었기에 직접 착용해보는건 별로 기대 안 했는데, 대강 분위기 보니까 직원한테 말만 하면 착용데모 해주는거 같아 나도 한번 착용해보았다.






이것저것 다른 스트랩을 착용해봤는데 이 가죽+자석 스트랩이 가장 모양새도 맘에 들고 착용감도 아주 좋았다.   그런데 가장 치명적인 단점은 저 가죽 스트랩 모델로 애플워치를 산다면 가격이 $700이 된다는 점;;;;;;;;   위에 사진에서 보여줬던 컬러풀한 애플워치 스포츠 모델은 $400.    가격이 거의 2배로 뛴다;;;;;;;;;;;    안 사 ㅅㅂ

여튼 이렇게 손목에도 차보고, UI 데모도 해보고 해서 느낀 점을 얘기하자면........

일단 애플답게 제품의 외관적 퀄리티는 좋다.   시계가 넘 무겁거나 가볍거나 하지도 않았고, 가장 저렴(...)한 스포츠 모델도 장난감 같다던가 하지 않았다.

UI도 괜찮았다.   특별히 맘에 들거나 한건 아닌데, 걍 사용하기에 무난하겠다 정도.   벌집모양으로 아이콘 정렬되어있는 것도 우려했던 바에 비해 별다른 무리없었고, 작은 화면에서도 내가 원하는데에 탁탁 터치가 정확하게 들어가는게 아주 좋았다.    UI가 iOS랑 달라서 익숙해지는데 시간이 걸릴거네 뭐네 하는 얘기도 온라인에서 읽었는데, 그런 걱정은 전혀 안해도 되겠다.

그런데 내가 한 가지 무식했던게..........    애플워치를 착용해보겠다고 작정을 하고 나갔던게 아니라 그냥 애플스토어 근처를 지나가게 되어서 즉흥적으로 들어갔던지라, 이것저것 만져보면서 오홍~ 아항~ 하는 동안에............... 포스터치 테스팅 해보는걸 완.죤.히. 까먹었다;;;;;;;;;  OTL     담에 다시 가봐서 포스터치는 어떻게 작동하는지 테스트해봐야겠........;;;;;;

사실 요건 애플스토어 점원도 좀 얄밉다.    애플워치를 나에게 소개해주면서 "이런 기능도 있고, 저런 기능도 있습니다" 위주로 소개한게 아니라 "이런 스트랩도 있고, 저런 스트랩도 있습니다" 위주로 소개해주니, 나도 머릿속에서 포스터치가 뭔지 먹는건지 다 까먹어버린거 같다.    이거에 대해선 뒤에 몇 마디 더.

여튼, 이것저것 만져보면서 느꼈던 단점을 얘기해보자면..........

디지털크라운이 예상보다 확확 돌아간다.   화면스크롤 속도가 꽤 빨라서 더 그렇게 느낀거 같은데, 화면스크롤이야 아마도 세팅에서 속도조절할 수 있을테니 별로 걱정이 안 되는데, 디지털크라운에는 돌리면서 마우스휠처럼 살짝 딸깍딸깍하는 느낌이 있으면 더 좋지 않았으려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뭐 뻑뻑해서 잘 안 돌아가는 것보담야 백 배 낫겠지만........

또한 햅틱피드백이 예상보다 꽤 약하다.    이것도 설정에서 더 강하게 해줄 수 있을지도 모르지만......  일단 내가 착용해본 데모 워치에서는 진동이 꽤 약해서 시계가 피부에 딱 닿게 스트랩을 조여주지 않으면 진동을 모르고 넘어갈 경우도 충분히 있을것 같다.

마지막으로 UI 문젠데, 화면터치를 해도 반응을 보일 때까지 살짝 딜레이가 걸리는 경우가 좀 있었다.    아무래도 배터리 수명 땜시 CPU파워를 최소한으로 해서 그런게 아닌가 싶은데, 애플이 직접 만든 디폴트 내장앱 갖고도 딜레이가 걸리는 경우가 있다면 서드파티가 만든 앱, 특히 최적화를 엉성하게 한 앱은 애플워치에서 무지 버벅거릴 수 있겠다는 걱정이 생겼다.    애플워치에서 CPU 리소스를 무진장 잡아먹는 앱을 돌릴 경우는 아마 없겠지만 (그런건 연동하는 아이폰에서 연산해야지), 그래도 잘 짜여진 앱과 허접한 앱은 UI의 반응속도로 판가름날거 같다.

결론을 말하자면, 딱 내가 예상했던 물건이었다.   내가 예상했던대로 상당히 이쁘장한 물건이었고, 내가 예상했던대로 이런저런 소소한 단점들을 보완할 애플워치2를 기다리는게 현명한 물건이었고, 내가 예상했던대로 지금 나에겐 전혀 필요가 없는 물건이었다.   앞에서 이미 언급했듯이 애플스토어 점원은 이런저런 스트랩과 색상 위주로 소개를 했고, "이거랑 고갱님 얼라펀이랑 연동하면 요로코롬 인생이 편해줘염~" 식의 설명은 전혀 없었다.   애플도 애플워치의 한계를 잘 아는듯 하다.   덕분에 "이게 나한테 필요할 건덕지가 있나?" 하는 질문의 대답은 여전히 "글쎄올시다~" 되겠다.    그러니 $400 내지 $700의 돈을 지불하며 갖고 싶다는 생각이 안 생긴다.    그 돈으로 사진장비를 하나 더 사고 말지.

애플워치는 상당히 매력이 있는 아이템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내가 코딩을 할 줄 알았다면 애플워치용으로 뭔가 멋지면서 유용한 앱을 만드려고 대가리 굴리고 있을거 같다.    그리고 다른 누군가가 언젠가 "오오오오 이건 폰으로 하는것보다 시계로 하는게 훨씬 더 빠르고 유용하고 쉬울거 같아!" 하는 소리가 절로 나게 만드는 앱을 만드리라 확신한다.   그리고 그런 앱이 한 서너개 나오면 나는 아마 애플워치를 사고 있을거다.   하지만 그렇게 되기 전에는 내겐 애플워치가 전혀 필요없다.

직접 만져보고 오오~ 역시 이쁘네~ 감탄도 했지만 나의 저 생각을 바꿀 건덕지는 없었다.





---추가---
애플스토어 가본 김에 5K 레티나 iMac도 만져봤는데 (나온지 이제 거의 6개월이 되는 물건이지만 나는 이번에 처음 봤다), 아아아아 이래서 4K 5K 하는구나 했다.   레티나 해상도 자체는 내 얼라펀으로 이미 익숙하지만 그게 27인치 화면에서 펼쳐지니 그저 ㅎㅇㅎㅇ.    바로 옆에 일반 iMac이 있었는데 둘을 함께 두고 보니까 도트가 팍팍 튀는게 그저 안습.........    애플워치 보러갔다가 5K iMac에 더 뽐뿌를 받고 나왔다ㅋ


덧글

  • 김안전 2015/04/19 18:06 # 답글

    팔뚝에 난 털 자주 왁싱이라도 하시는건지...

    어차피 스마트 워치의 탄생 자체가 시계가 있으니 만든거지, 시계 시장을 선도하겠다 이건 아니죠. 그리고 시계가 이제는 시계가 아니라 팔뚝에 차는 패션 아이템이 되다보니 미묘해지는...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03:01 #

    제가 원채 좀 무모합니다...........
  • Kalaheim 2015/04/19 22:46 # 답글

    사실 사각형이어서 별로 안 끌립니다;;
    LG의 명품(풉) 시계는 원형이지만 가격 때문에 안 끌리고...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03:02 #

    취향에 안 맞으면 다 헛것이져ㅋ
  • Troy_PerCiVal 2015/04/19 23:05 # 답글

    ...Gear가 아니라 악세사리로 가버렷!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03:05 #

    기능을, 나에게 기능을 달라!!
  • 역성혁명 2015/04/20 10:50 # 답글

    저는 벤드 취향이 워낙 까다로워서 고무나 가죽보다는 금속취향이 맘에 들더라구요.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11:38 #

    저는 시계밴드는 금속보다 무조건 가죽입니다. (비싼 시계는 평생 못찰 운명......;;;;;)
  • 역성혁명 2015/04/20 12:12 #

    가죽도 나름 매력있죠. 고무나 플라스틱, 금속에서 얻을 수 없는 따뜻함과 고급스러움이 묻어나오죠.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12:31 #

    매력도 매력이지만, 전 금속밴드가 살에 닿는 그 감촉이 이상하게 무지 싫습니다. >_<
  • 역성혁명 2015/04/20 12:50 #

    저는 금속이 가지는 차가움과 단단함에 좋더라구요.
    그래서 꼭 애플 워치를 사야한다면 밀레니즈 루프로 착용하고 싶습니다.
  • 다져써스피릿 2015/04/20 15:04 #

    밀레니즈 루프도 그렇고 제가 선호하는 가죽 루프도 그렇고, 자석으로 찰싹 감싸주는 느낌이 아주 좋더군요. 정말 맘에 들었습니다.
  • anchor 2015/04/21 10:24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4월 21일 줌(zum.com) 메인의 [IT] 허브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4월 21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윙차 2015/06/11 01:39 # 답글

    한국에선 6월 말에 정식 발매 되던데, 살까 말까 고민하던 중

    다져써님 글 보고 사는 건 좀 미루자 하는 생각으로 많이 기우는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다져써스피릿 2015/06/11 03:04 #

    그럼 그 굳은 돈으로 레고콜렉션이 더 늘어나는건가효!!ㅎㅎㅎ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