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미쿸에서 논란으로 핫한 노래 "Baby, It's Cold Outside" 음악 얘기

여자「싫어어어어어! 거리에 크리스마스 송이 흐르잖아아! 성희롱이야아아아!」

요즘 미쿸은 유명한 크리스마스 노래 "Baby, It's Cold Outside"의 미투 재해석으로 꽤 핫하다.   사실 지난 몇 년간 이맘 때 쯤이면 꾸준히 있어왔던 논란인데 올해엔 예년보다 더 핫한 것 같다.  집에 가고 싶어하는 여자를 남자가 억지로 못 가게 하는, 소위 데이트 강간 상황을 로맨틱한 노래로 포장한 것이라는 게 논란의 요지이다.

노래의 가사를 번역해본다.



I really can't stay
더 있을 수 없어요
But, baby, it's cold outside
하지만 베이비, 밖엔 추워요
I've got to go away
이젠 가봐야 해요
But, baby, it's cold outside
하지만 베이비, 밖엔 추워요
This evening has been
오늘 저녁은
Been hoping that you'd drop in
당신이 와주길 기대했어요
So very nice
참 좋았어요
I'll hold your hands they're just like ice
당신의 얼음장 같은 손을 잡아줄께요



My mother will start to worry
엄마가 걱정할 거에요
Beautiful, what's your hurry
아름다운 그대여, 왜 서두르시나요
My father will be pacing the floor
아버지가 안절부절 하실 거에요
Listen to the fireplace roar
벽난로의 불소리를 들어봐요
So really I'd better scurry
그러니까 진짜 가봐야해요
Beautiful, please don't hurry
아름다운 그대여, 서두르지 마요
Well, maybe just half a drink more
그럼 반 잔만 더 마실까요
Put some records on while I pour
따르는 동안에 레코드를 틀어줘요



The neighbors might think
이웃이 뭐라고 할 거에요
Baby, it's bad out there
베이비, 지독한 날씨에요
Say what's in this drink
이 술 안에 뭐가 들어있죠
No cabs to be had out there
택시도 잡을 수 없어요
I wish I knew how
이 마법에서
Your eyes are like starlight now
당신의 눈은 별빛 같아요
To break this spell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까요
I'll take your hat, your hair looks swell
모자를 주세요, 머리카락이 아름답네요



I ought to say no, no, no, sir
안된다고 말해야 하는데
Mind if I move in closer
좀더 가까이 가도 될까요
At least I'm gonna say that I tried
최소한 노력은 했다고 말할 수 있겠죠
What's the sense of hurting my pride
제 자존심을 상하게 할 필요가 있나요
I really can't stay
더 있으면 안되요
Baby, don't hold out
베이비, 빼지 말아요
[Both] Baby, it's cold outside
[함께] 베이비, 밖엔 추워요



I simply must go
진짜 가봐야 해요
But, baby, it's cold outside
하지만 베이비, 밖엔 추워요
The answer is no
제 대답은 '노' 에요
But, baby, it's cold outside
하지만 베이비, 밖엔 추워요
The welcome has been
당신의 환대가
How lucky that you dropped in
이렇게 와줘서 얼마나 다행인지
So nice and warm
정말 따뜻하고 좋아요
Look out the window at the storm
창 밖에 눈보라를 봐요



My sister will be suspicious
언니가 수상하게 여길 거에요
Gosh your lips look delicious
세상에, 당신의 입술이 맛있어 보여요
My brother will be there at the door
오빠가 문앞에서 기다릴 거에요
Waves upon a tropical shore
열대 해변가의 파도 같아요
My maiden aunt's mind is vicious
우리 노처녀 이모는 마음씨가 사나워요
Gosh your lips are delicious
세상에, 당신의 입술은 맛있어요
But maybe just a cigarette more
담배 한 대만 더 피고 갈까요
Never such a blizzard before
이런 폭설은 처음이에요



I got to get home
집에 가야만 해요
But, baby, you'd freeze out there
하지만 베이비, 얼어 죽어요
Say lend me a coat
코트 한 벌 빌릴 수 있을까요
It's up to your knees out there
눈이 무릎까지 왔어요
You've really been grand
당신 정말 좋은 사람인데
I thrill when you touch my hand
제 손을 만질 때 저는 두근거려요
But don't you see
하지만 모르시겠나요
How can you do this thing to me
어떻게 저한테 이럴 수 있나요



There's bound to be talk tomorrow
사람들이 내일 수군거릴 거에요
Think of my life long sorrow
당신이 폐렴에 걸려 죽기라도 하면
At least there will be plenty implied
다들 은연중에 알고 있겠죠
If you caught pneumonia and died
제가 평생 슬퍼할 것을 생각해 보세요
I really can't stay
더 여기 있을 수 없어요
Get over that hold out
더이상 빼지 말고
[Both] Baby, it's cold outside
[함께] 베이비, 밖엔 추워요



노래 가사를 제대로 읽어보면 여자가 싫다고 하는데 남자가 강압적으로 어떻게 하려고 한다기 보다는, 서로 귀엽게 밀당하는 거라고 해석하는게 더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최소한 그게 내 개인적 해석이다.  또한 이 노래가 쓰여진 1940년대 당시에는 여자가 외박하는게 금기였던 시절이었기에, 이 노래에서 여자가 "No" 하는 것은 남자가 싫어서가 아니라 주위의 시선 때문인 것이고 (실제로 가사의 내용도 그러하다), 때문에 여성의 성적해방을 노래하는, 다분히 진보적인 여성상을 묘사하는 노래라는 해석도 있다.

그런고로 이 노래가 데이트 강간을 미화하는 노래라는 주장은 오바라고 생각하긴 하는데...........

여자는 분명히 계속 "No"라고 하는데 남자는 "가긴 어딜 가~ 밖에 추운데~" 하면서 계속 치근대는 모습은...........  음..........  요즘 정서에 뭔가 안 맞는 것도 사실이라고 본다.   물론 결국 노래가 묘사하는 건 남녀간의 밀당이긴 하지만

우유부단한 결론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난 딱 그 정도 결론이 좋다.   악의가 있는 노래는 아닌데 요즘 정서에 오해 사기 딱 좋은 노래라는 것.   하지만 요즘은 "이 노래는 구시대의 악습을 미화하는 나쁜 노래로 말살되어야 함!" 내지 "이 노래 갖고 뭐라 하는 사람은 바보 PC충임!" 같은 뭔가 극단적인 양자택일을 요구하는 분위기인지라 좀 거시기하다.   요즘 세상은 극단적인 결론을 너무 좋아한다.   근데 살다보니 재조명, 재평가 되는 것들은 시간이 좀 지나면 또다시 재조명, 재평가 되더라.   이 노래도 분명 그렇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마무리는 이 노래가 처음으로 유명세를 탄 1949년 영화 "넵튠의 딸"의 장면.   사실 이 노래 1949년 아카데미 상도 받은 노래다.

나름 유쾌한 반전도 있는 영상이니 끝까지 보도록.




낚였..........;;;; 오덕 얘기


클리어파츠 성애자로서 이번 깜장금욜 때 질러버린 클리어 듀얼숔4.
















뒷면은 클리어가 아니라니 이게 무슨 말이요 소니 양반

터너 워드, 릭 허니컷, 데이브 로버츠 등등 야구 얘기

다져스의 타격 코치 터너 워드가 신시내티 레즈의 타격 코치로 간단다.

다른건 다 둘째 치고, 이 개그쇼를 더이상 볼 수 없다는게 가장 아쉽닼ㅋㅋㅋㅋㅋㅋㅋ


푸이그가 지금처럼 잘 길들여진 야생마가 된 것엔 터너 워드의 공적이 크다고 생각하기에 그가 다져스를 떠나가는게 진짜 아쉽다.    다른 선수도 아니고 그 야생마 푸이그가 이번 포시에서 저스틴 터너랑 데이빗 프리즈 다음으로 가장 침착하게 타석에 임했던 타자였다.   다져스의 타격 코치로 꼴랑 3년 밖에 안 있었지만 푸이그 덕분에 상당히 강한 인상을 남겼다.

물론 다져 타선의 고질적인 홈런 온리 선풍기짓을 그의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도 있다.   타격 코치인 만큼 이것에 대한 책임을 아몰랑 하고 넘어갈 순 없지.   새 타격 코치가 오면 다져 타선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보는 것도 내년 시즌을 보는 재미 되겠다.

여튼 터너 워드는 신시내티에 가서도 좋은 활약을 하길.   푸이그는 이제 누구랑 뽀뽀해야 하나



릭 허니컷 투수 코치는 최근 매년 마다 "은퇴하는거 아닌가" 말이 좀 있는데, 2019년 시즌 1년은 더 있겠다는듯.   내년이면 14시즌 째ㄷㄷㄷ.   나이도 64세이시고 하니 내년 시즌이 릭 허니컷을 보는 마지막 해가 될 거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4년 계약 연장할 거라고 뉴스가 떴다.   뭐 전에도 썼지만 전혀 놀랍지 않다.   그저 로버츠 감독이 이전 실수에서 배우는 능력이 있기를 바랄 뿐.   아니면 프리드먼이 로버츠에게 주는 데이터 내지 알고리듬(ㅋ)이 좀 업데이트 되길 바란다던가.



다져스 GM 파르한 자이디는 샌프에서 사장(President of Baseball Operations, 프리드먼의 다져스 직책)으로 오라고 손짓하는 중.   더 높은 직책으로 오라고 오퍼가 들어오면 팀에서는 보내주는게 통상적인 만큼 자이디 자신이 원한다면 샌프의 새 사장님이 되실 듯 하다.

며칠 사이에 이런 뉴스들이 줄줄이 나오는게 꼭 FA마켓에서 굵직한 뉴스가 줄줄이 나올 것의 전야제 같은 느낌이라 재미있다.

FA마켓의 굵직한 뉴스 얘기하니까 생각났는데, 며칠 전에 MLBTradeRumors.com에서 나온 FA 계약 예상 기사에서는 브라이스 하퍼가 다져스랑 14년 $420밀 계약을 할거라고 예상을 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대체 무슨 약을 빤거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20이 대마초를 뜻하는 은어라는 것은 우연일까 아닐깤ㅋㅋㅋㅋ



커쇼, 프리즈, 그란달, 류뚱 야구 얘기

- 커쇼와 3년 $93밀 계약.   선발등판 횟수와 사이영 투표결과에 따른 인센티브도 추가.   솔직히 연봉 액수를 좀 줄이더라도 계약 기간을 늘리는 쪽으로 가지 않을까 했는데 결과적으로는 종전 계약에서 그냥 1년만 늘린 꼴이 되었다.  어떤 계약이 나오려나 무척 궁금했는데 좀 김이 샌달까. 여하튼간에 이건 노프롸블럼.  그저 앞으로 허리부상에서 자유롭기를 바랄 뿐.  구속도 다시 조금 올라가 주면 진짜 쌩유

- 프리즈와는 1년 $4.5밀 계약.  종전 계약 바이아웃을 포함하면 1년 $5밀.   원채 1년 $6밀 팀옵션이 있었는데 거기서 1밀을 깎았다.   거참 쪼잔하네ㅋㅋㅋㅋ   솔직히 프리즈 정도 되면 1년 $6밀 정도 제시할 팀은 충분히 있다고 봤는데 (월시에서도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줬고), 이거 거절하면 프리즈는 다른 젊은 FA들이 막 계약하고 있을 때 전화기 앞에서 손가락 빨며 기다리는 신세가 될테고 아마 커리어 말년에 그러기는 싫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검색해보니 $5밀도 프리즈 종전 연봉에 비하면 충분히 큰 액수이기도 하고.  (솔직히 더 제대로 FA대박을 친 적이 있을줄 알았는데 검색해보고 좀 놀랐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져 유니폼 입고 월시 맛을 다시 봤으니 계속 남고 싶기도 했을지도.   여튼 나는 대환영이다.

- 그란달에게는 QO.   그란달은 이번 포시에서 하도 짜증이 나서 그란달한테 $17.9밀 씩.이.나. 오퍼를 하면 "어이쿠 감사합니다" 하고 덥석 물지 않겠냐 라고 생각을 했는데, 그란달이 QO 거부하고 FA대박 노릴 거라는게 중론인듯.   분명히 통계수치로는 포수 포지션에서 최상급 공격력을 보여주는 선수이지만, 시즌 내내 피치 프레이밍 하다가 공 떨구는 거를 봐왔고 클럿치 상황에서의 안티클럿치 모습을 하도 봐와서 그런지 나는 그를 꽤 과소평가하고 있는듯 하다.   여튼 떠날 몸이라면 QO 주고 픽 받아오는 건 당연한 일.  다져팜에서 아주 유망하다는 포수 루이즈와 스미스 둘이 예상대로 내년 시즌에 데뷰를 하고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하다.

- 류뚱에게도 QO.   내가 그란달을 과소평가한다면 류뚱은 좀 과대평가하는 경향이 있으려나.   류뚱은 QO 덥썩 문다 해도 다져스로서는 크게 문제가 안된다고 본다.  부상만 안 당하면 $17.9밀 가치는 충분히 해낼 선수라고 생각하니까.   부상만.... 안 당하면........ㄷㄷㄷ   류뚱 몸상태를 다져스만큼 잘 아는 이도 없을테니 1년 정도는 멀쩡할 거라는 계산이 선 도박이겠지.   개인적으로도 류뚱이 다져유니폼 계속 입고 좋은 모습 보여주는게 좋으니 이건 노프롸블럼.   다른 팀이 채간다면 픽 하나 생기니 그건 또 그거대로 좋은거고.   (근데 솔직히 말하자면 다른 팀이 픽까지 주면서 류뚱을 장기계약으로 채가려고 할거라는 생각은 별로 안 든다.)

- 지난 몇 년간 다져스의 3루코치로서 홈런 친 타자들과 하이파이브 하는 모습으로 익숙한 크리스 우드워드가 텍사스의 새 감독이 될 거라는 소식이 떴다.   3루에서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보기 좋았는데 아쉽네.   텍사스에서 대박치길.

커쇼의 행방은 금요일 오후 1시(LA현지시간)에 야구 얘기

https://www.mlb.com/news/clayton-kershaw-faces-opt-out-decision/c-300041506?tid=282421090

원래 오늘까지 결정하기로 되어있었던 커쇼의 옵트아웃 데드라인이 커쇼와 다져스 쌍방의 합의하에 LA시간 금요일 오후 1시로 연장되었단다.  (한국시간으로 토요일 아침 5시가 되려나)  십중팔구 계약연장 네고를 하는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얘기겠지.   올해에 커쇼의 내구성, 구속, 가을커쇼 등 부정적인 측면이 많이 부각되었기에 커쇼가 "옵트아웃 안 하고 그냥 남은 2년 계약기간 다 채울게요" 하는 선택지도 있지 않을까 했는데 그렇지는 않을 모양이다.

아무리 말이 많아도 다져스는 일단 커쇼를 잡는 쪽으로 갈테고, 다져스가 "아 이건 무리"라고 할 정도로 큰 계약을 커쇼측에서 고집할 거라는 생각도 들지 않기에 낼모레면 대충 2023년까지 가는 커쇼 계약연장 소식을 접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문제는 액수.  다져스로서는 붙잡아도 지금처럼 1년에 $30밀 이상 주는 부담은 줄이고 싶을테고, 커쇼로서는 연평균 액수는 줄어도 현재 남은 $65밀보다는 더 큰 총액을 받으면서 익숙한 LA에서 다년간 안정적인 삶을 얻는게 최선이겠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Uniqlo Calendar

Round Clock